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7-22 오전 11:17:13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지방자치

강원도 부군수 교류인사 원칙 무너지나?

횡성군민 당초 복귀하기로한 횡성출신이 부군수로 당연히 와야
횡성뉴스 기자 / hsgnews@hanmail.net입력 : 2019년 04월 08일
ⓒ 횡성뉴스

강원도가 횡성군 부군수 인사를 놓고 비(非) 횡성출신 인사로 발령한다는 일부 언론 보도로 지역사회가 술렁이고 있다. 도는 지난 4일 명퇴한 이병한 부군수 후임에 비 횡성출신 인사를 발령한다는 입장을 언론에 밝혔다.

이는 한규호 군수의 대법원 상고로 지역 상황이 변동돼 정치적 논란을 피하기 위한 것으로 알려졌으나, 한 군수는 "아직 도의 공식 입장을 전달받지 못했다"며 “만약 사실이라면 도와 시·군간 합의로 시행되는 도 인사교류 원칙에 위배되는 것으로 절대 수용할 수 없다”고 밝혔다.

그동안 횡성 부군수는 강원도가 정한 인사교류 원칙으로, 합의를 통한 횡성군청 서기관급 공직자가 일정 기간 도청에서 근무한 후 횡성군 부군수로 복귀하는 룰이 지켜져 왔다.

도청 인사부서 직원은 “시·군간 교류 인사는 원칙에 따라 진행된다며 입장을 밝힐 수 없다. 도지사와 횡성군수가 합의할 사항”이라고 말했다.

이에 한 군수는 “대상자가 결격사유도 없는 상황에서 도가 일방적으로 파기하고 비횡성출신 인사를 발령한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처사”라고 불만을 표시했다.

이어 “횡성군의 상황이 어렵다면 횡성군 사정을 잘 아는 횡성출신 부군수로 군정을 이끌어야 한다”며 “부군수 인사는 원칙대로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이 같은 부군수 인사 관련한 논란에 뜻있는 군민 A씨는 “한 군수의 대법 판결을 앞둔 상황에서 부군수 인사를 놓고 정치적 색깔론을 펼치는 것 같다”며 “공직 인사에 정치적 입김이 들어가서는 안 된다. 당초 계획대로 박두희 과장이 횡성 부군수로 복귀하는 것이 순리에 맞다”고 말했다.

횡성뉴스 기자 / hsgnews@hanmail.net입력 : 2019년 04월 08일
- Copyrights ⓒ횡성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9,264
오늘 방문자 수 : 10,212
총 방문자 수 : 12,680,291
상호: 횡성뉴스 / 주소: 강원도 횡성군 횡성읍 한우로 100-23 / 발행·편집인: 안재관 / 청소년보호책임자 : 노광용
mail: hsgnews@hanmail.net / Tel: 033-345-4433 / Fax : 033-345-443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강원 아 00114 / 등록일: 2012. 1. 31.
Copyright ⓒ 횡성뉴스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