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9-09 오후 12:10:5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서원/공근면

공근면 가곡리 주민 “대형축사 신축 허가 절대 안돼” 반대 집회

군 “현행법·조례에 따라 허가 내줬다”, 사업주 “주민과 협의해 허가 신청”
축사 신축 반대 탄원서 군에 제출 …“허가 전혀 이해할 수 없다” 주장

노광용 기자 / hsgnews@hanmail.net입력 : 2019년 07월 08일

↑↑ 공근면 가곡리 축사 신축 반대주민들이 지난 1일 횡성군청 허가민원과 앞에서 ‘우리마을 대형축사 신축 결사반대’ 가 적힌 현수막을 들고 개발행위 허가를 재고해 줄 것을 요구하고 있다.
ⓒ 횡성뉴스
공근면 가곡리 마을에 대형축사 신축이 추진되자 주민들이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지난 1일 오전 횡성군청 허가민원과 앞에서 공근면 가곡리 축사 신축 반대주민 10여명은 집회신고를 내고 ‘우리마을 대형축사 신축 결사반대’가 적힌 현수막을 들고 개발행위 허가를 재고해 줄 것을 요구했다.

이날 집회에 참여한 주민들은 축사건축과 관련해 2차례 민원을 제기했으나 개발행위 허가가 교부되었다며 부군수실과 허가민원과를 방문해 탄원서를 전달했고,계속해 1인 시위를 벌이겠다는 입장이다.

공근면 가곡리 축사 신축 반대주민들은 탄원서를 통해 “축사 신축위치가 각종 법률이나 조례에 어긋나지 않는다고 하더라도 소하천의 상류에 위치하고 있기 때문에 수질오염 등의 문제는 충분히 예견할 수 있는 곳”이며 “주민들의 의사가 전혀 반영되지 않고 형식적인 환경영향 평가를 통과했다는 것을 우리주민들은 전혀 이해할 수 없다”고 했다.

또한 공근면 가곡리 주민들은 약 700평(퇴비사 포함) 규모의 축사는 소 200여두 이상을 사육할 수 있는 대형 시설이라고 주장했다.

집회에 참가한 주민 A씨는 “우리마을로 이사를 와서 소를 사육하겠다고 했을 때 마을주민들은 20∼30두 정도로 알고 있었는데 대형축사를 신축하는 것을 알게 되었고, 그래서 마을주민들이 반대를 하는 것”이며 “축사 허가신청을 500평 규모로 축소하고 더 이상 짓지 않는다고 약속하면 마을주민들을 설득을 해보겠다”고 말했다.

축사 신축 사업주는 “땅 4,000평 규모에 60%(2,400평)정도를 법규정상 짓을 수 있으나 마을주민들과 대화를 통해 1,000평에서 700평(퇴비사 포함)으로 축소해 허가를 신청했고, 측량결과 축사와 인근 주택 거리는 약 600m 정도로 지난달 허가가 났다며 계획대로 신축하겠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군 관계자는 “현행법과 조례에 따라 허가 신청에 이상이 없어 허가를 내준 것이며, 축사 신축 사업주와 마을주민의 원만한 타협을 위해 적극 나서려 한다”고 했다.      

노광용 기자 / hsgnews@hanmail.net입력 : 2019년 07월 08일
- Copyrights ⓒ횡성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12,622
오늘 방문자 수 : 4,410
총 방문자 수 : 13,256,875
상호: 횡성뉴스 / 주소: 강원도 횡성군 횡성읍 한우로 100-23 / 발행·편집인: 안재관 / 청소년보호책임자 : 노광용
mail: hsgnews@hanmail.net / Tel: 033-345-4433 / Fax : 033-345-443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강원 아 00114 / 등록일: 2012. 1. 31.
Copyright ⓒ 횡성뉴스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