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5-27 오전 08:54:14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사회종합

불법주정차 주민신고제 시행 아직도 불법주차 만연

횡성읍 시가지 골목길 양쪽 불법주차 강력한 단속 요구
정종현 기자 / hsgnews@hanmail.net입력 : 2019년 05월 13일
ⓒ 횡성뉴스

행정안전부는 4대 불법 주정차 관행을 근절하기 위해‘주민 신고제’를 4월 17일부터 본격 시행했다.
이에 따라 주민들이 요건에 맞춰 불법 주정차 차량을 신고하면 각 지방자치단체는 현장 확인 없이도 즉시 과태료를 부과할 수 있다.

단속 대상 구역은 소화전 5m 이내, 교차로 모퉁이 5m 이내, 버스정류소 10m 이내, 횡단보도 등 4가지다.

주민신고제를 이용하는 방법은‘안전신문고’앱을 이용하면 된다.‘안전신문고’는 구글플레이나 아이폰 앱스토어에서 누구나 무료로 내려 받을 수 있다.

앱을 구동하면 소화전, 교차로, 버스정류소, 횡단보도 등 4개의 메뉴가 나오는데 해당 지역을 눌러 불법 주정차 된 차량 사진을 찍으면 신고가 완료된다.

확인해야 될 사항으로는 사진은 위반 지역과 차량 번호가 식별 가능하도록 동일한 위치에서 1분 이상 간격을 두고 2장 이상 찍어야 한다.

불법 주정차는 군민의 불편함과 더불어 운전자 및 보행자 모두에게 안전을 위협할 수 있기 때문에 근절되어야 한다.

횡성군도 불법 주정차 주민신고제를 운영한다. 횡성읍의 경우는 시가지 골목길의 주정차가 문제인데 단속은 전혀 이루어 지지않고 있다.

특히 보행 중 교통사고로 사망하는 사람의 약 44%는 좁은 골목길에서 사고가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폭 9m 미만의 골목길에서 사망한 경우가 44.4%에 달했다. 주요 사고 원인은 과속 운전, 부주의, 불법 주정차에 따른 통행 방해 등으로 알려졌다.

이는 보도가 분리된 도로에서의 보행 사망자와 비교해 3.0배다. 부상자는 3.4배다. 그만큼 보차혼용도로의 보행자 사고 위험이 크다는 의미다.

주요 사고 원인은 과속 운전, 부주의, 불법 주정차에 따른 통행 방해 등으로 분석됐다. 불법 주·정차로 인한 시야 가림, 길 가장자리 통행 방해 등도 보행사고의 55.5%에서 지적됐다.

횡성읍의 경우 골목길에 불법주차 단속을 알리는 주정차 금지구역을 나타내는 표지판이 설치돼 있다.
하지만 이 같은 경고는 전혀 먹혀들지 않고 있다. 단속 주체인 횡성군의 안일한 교통행정 때문이다. 좁은 골목길에 양쪽으로 불법주차를 하여 자동차 한 대가 간신히 빠져나가는 골목길이 대부분으로 만약 골목안에서 화재라도 발생하면 소방차의 통행에 방해가 되므로 횡성읍 시가지 골목길의 양쪽 불법주차 단속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정종현 기자 / hsgnews@hanmail.net입력 : 2019년 05월 13일
- Copyrights ⓒ횡성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동영상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7,794
오늘 방문자 수 : 5,098
총 방문자 수 : 12,095,336
상호: 횡성뉴스 / 주소: 강원도 횡성군 횡성읍 한우로 100-23 / 발행·편집인: 안재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재관
mail: hsgnews@hanmail.net / Tel: 033-345-4433 / Fax : 033-345-443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강원 아 00114 / 등록일: 2012. 1. 31.
Copyright ⓒ 횡성뉴스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