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6-17 오전 08:51:01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사회종합

횡성송전탑반대대책위원회 “울진∼신가평 송전선로에서 횡성군 배제하라”


정종현 기자 / hsgnews@hanmail.net입력 : 2019년 06월 10일
ⓒ 횡성뉴스

횡성송전탑반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가 지난 3일 한국전력공사의 울진∼신가평 송전선로 건설사업의 문제점을 지적하며 횡성군을 배제하라고 촉구했다.

대책위는 밀양 송전탑 사태 이후로 한전은 자체 전력영향평가 시스템을 마련해 입지선정 과정의 투명성과 방법의 객관성을 확보하겠다고 발표했지만, 횡성군이 사업에 포함된 이유 설명없이‘묻지마’형태로 사업을 진행한다고 주장했다. 

또 횡성지역은 기존의 765kv 송전선로 공사로 인해 집중호우 시 산사태가 발생해 큰 피해를 입었고, 산림청에서 제공하는 산사태 정보시스템에 의하면 산사태위험 수준 1등급, 2등급이 밀집된 지역이라며 울진∼신가평 송전선로 사업에 횡성군이 포함된 것을 지적했다. 

대책위는 신한울 3·4호기 원자력발전소가 취소됨에 따라 송전선로 사업이 울진에서 출발할 이유 또한 없다고 전했다. 이어 울진∼신가평 송전선로 사업 발전소에서 생산한 전기를 교류에서 직류로 변환하여 할 것인지 교류방식으로 기존의 765KV 송전선로에 연결하는지 정확히 설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대책위는 “울진∼신가평 송전선로 사업에는 여러 문제점이 있다”며 “변경된 직류송전방식 사업계획은 개폐장치를 이용해도 대정전 사태를 예방할 수 없다. 정부와 한전은 대정전 예방대책도 없이 직류송전 사업을 시행한다면 모든 사업을 중단하고 원점에서 다시 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부가 발표한 전력수급계획은 전력수요가 많은 신경기로 송전선로를 연결하려했지만, 반대가 심해 신가평이 종점으로 결정됐다며 송전선로 사업이 필요한 지역을 다시 검토해야 하고, 교류송전방식으로 사업을 전환해 신경기가 다시 종점으로 결정된다면 지금까지의 입지선정 결과를 백지화하고 다시 논의해야 한다고 밝혔다.

대책위는 “한전이 추진하는 사업은 묻지마 사업으로 볼 수밖에 없다. 불필요한 전기를 위해 발전소를 지속적으로 건설하는 것은 전력마피마의 배만 불리는 사업”이라며 “한전은 막대한 예산을 불필요하게 낭비하고 자연경관 등 환경파괴로 인한 주민피해가 발생하는 사업을 즉각 중단하고 다시 원점으로 돌아가 송전선로 사업을 주민에게 투명하게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종현 기자 / hsgnews@hanmail.net입력 : 2019년 06월 10일
- Copyrights ⓒ횡성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동영상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8,587
오늘 방문자 수 : 5,792
총 방문자 수 : 12,362,769
상호: 횡성뉴스 / 주소: 강원도 횡성군 횡성읍 한우로 100-23 / 발행·편집인: 안재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재관
mail: hsgnews@hanmail.net / Tel: 033-345-4433 / Fax : 033-345-443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강원 아 00114 / 등록일: 2012. 1. 31.
Copyright ⓒ 횡성뉴스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