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8-11-19 오후 03:06:38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사회

추석 택배 선물, “오는 14일 전에 배송 의뢰하세요”

10일부터 물량 몰릴 듯 최소 1주일 여유 두고 배송 의뢰 권장
정종현 기자 / hsgnews@hanmail.net입력 : 2018년 09월 07일

한가위를 앞두고 선물·차례를 준비하기 위한 택배 서비스 이용이 증가할 것으로 전망되면서 반복되는 배송 사고에 대한 주의가 요구됐다.

또 횡성 관내 배송업체 관계자들은 배송예정일에 맞춰 택배를 받아보기 위해서는 오는 14일 전에 배송 의뢰할 것을 권장했다.

공정거래위원회와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택배 관련 소비자 상담 건수는 매년 1만여 건으로, 추석 연휴가 포함된 9월∼10월에도 꾸준히 접수됐다.

연도별 9월∼10월 사이 소비자 상담 건수는 △2015년 1,954건(총 1만1,774건 중 16.6%) △2016년 1,695건(총 9,401건 중 18.0%)이었고, 지난해 택배 관련 상담 건수는 1만356건으로 집계됐다.

횡성우체국은 명절 연휴를 앞두고 택배 물량이 일시에 몰려 배송이 늦어질 수 있으므로 최소 1주일 이상 여유를 갖고 배송을 맡기길 당부했다.

횡성우체국은 “배송량은 이르면 10일부터 상승할 것”이라며 “10일∼14일 사이에 배송 의뢰를 하는 것이 가장 좋고, 17일 이후에는 물량이 많기 때문에 별도의 안내가 이뤄질 수 있다. 상할 우려가 있는 음식물은 오는 17일부터 배송 접수 삼가 안내가 이뤄질 예정”이라고 전했다.

택배 업계도 10일∼14일 사이에 배송을 맡겨야 추석이 지나 선물·차례 준비 물품을 받아보는 불상사를 막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업체 관계자는 “17일∼18일 택배 배송 물량이 최고조에 이를 것으로 전망한다”며 “19일에는 배송 접수가 마감된다”고 전했다.

업체 관계자들은 택배 운송장 작성 시 표준약관에 따라 배송예정일을 반드시 기재할 것을 권고했다. 만약 지연 배송으로 인한 사고로 피해가 발생하면 이를 근거로 보상을 청구할 수 있다.

또 운송장에는 물품 종류, 수량, 가격을 정확하게 작성해야 한다. 특히, 농수산물은 품명과 중량, 공산품은 물품 고유번호와 수량, 물품 가격을 함께 표기해야 분실·훼손 시 적절한 배상을 받을 수 있다.

물품 가격을 기재하지 않은 경우, 소비자분쟁해결기준에 따라 택배 회사의 손해 배상 한도액은 50만 원으로 제한될 수 있다.

한 배송업체 관계자는 “파손이나 훼손의 우려가 있는 물품은 포장 완충재 등을 이용해 꼼꼼하게 포장하고, ‘파손 주의’ 등의 문구를 표기한 후 배달원에게 내용물을 사실대로 알려야 한다”며 “농산물과 같이 부패나 변질이 우려되는 음식은 빠른 기간 내에 배달되도록 특송 서비스 등을 이용하는 것이 좋다”고 당부했다.               

정종현 기자 / hsgnews@hanmail.net입력 : 2018년 09월 07일
- Copyrights ⓒ횡성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동영상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8,749
오늘 방문자 수 : 3,994
총 방문자 수 : 10,563,736
상호: 횡성뉴스 / 주소: 강원도 횡성군 횡성읍 한우로 277-4 / 발행·편집인: 안재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재관
mail: hsgnews@hanmail.net / Tel: 033-345-4433 / Fax : 033-345-443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강원 아 00114 / 등록일: 2012. 1. 31.
Copyright ⓒ 횡성뉴스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