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8-12-07 오전 10:04:03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사설

막오른 조합장선거 후보자 검증에 조합원이 관심 가져야


횡성뉴스 기자 / hsgnews@hanmail.net입력 : 2018년 11월 23일
내년 3월 13일 실시되는 제2회 전국동시조합장선거 열풍이 후끈 달아올랐다. 

출마 유력자들의 하마평이 무성한 가운데 일부 인사들의 활발한 움직임도 포착되고 있다. 농한기를 맞이한 농촌에서는 대다수 주민들이 조합원이어서 조합장의 영향력은 실제로 막강하다. 

조합장이 되면 조합별로 금융업에서부터 하나로마트나 각종 사업장을 운영하고 있어 그 조직력과 권한도 엄청나다.

제2의 지방선거라고 불리는 것도 그 때문이다. 조합이 바로서야 조합원들의 권익도 보장 받을 수 있다. 조합 대표를 뽑는 일이 그만큼 막중하다. 

선거일이 100여일 앞으로 다가오면서 전국적으로 과열 혼탁 양상이 드러나기 시작한다. 

전남선관위는 제2회 전국동시조합장선거에 있어 「공공단체등 위탁선거에 관한 법률」 위반혐의로 현직 조합장 A씨를 경조사비 18건 150만원을 직접 제공한 혐의 광주지방검찰청에 고발했다. 

또한 충남 아산에서는 현직 조합장에 대한 식사 제공 혐의 신고가 접수돼 조사 중이고, 역대 조합장 선거 때마다 ‘돈선거’ ‘줄대기 선거’ ‘깜깜이 선거’로 낙인 찍혔던 과거의 오명을 벗어날 수 있을지 낙관하기 어렵다. 조합장 선거는 일반 공직선거와는 달리 지연·학연·혈연 등 인맥 중심의 선거판으로 치러지는 특성 탓에 자칫 불·탈법 선거에 휘말릴 소지가 더욱 크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2005년부터 조합장 선거 관리를 하게 된 것도 바로 이런 특성 때문이다. 총선이나 지방선거처럼 선거의 공정성과 효율성을 아울러 높이기 위해서다. 

2015년부터는 동시선거 체제로 전환됐다. 하지만 제1회 전국동시조합장선거의 성과에도 불구하고 공명선거 분위기를 흐리게 하는 행위가 근절되기에는 역부족이다. 제1회 전국동시조합장선거 당시 선관위에 적발된 단속건수를 보면, 매수·기부행위 위반이 349건(40.3%)으로 가장 많았고, 허위사실 공표·비방 53건(6.1%), 인쇄물·시설물 위반 117건(13.5%), 전화·정보통신망 위반 214건(24.7%) 순으로 집계됐다. 

조합장 선거는 공식 선거운동 기간이 너무 제한돼 있다 보니 유권자와 사전에 은밀하게 접촉하게 되고 그 과정에서 혼탁해지고 있다. 현직 조합장의 프리미엄이 커서 예비후보자들의 불·탈법을 부추기기도 한다. 이번에야말로 후보자는 물론 조합원 모두가 퇴행적인 선거 문화와 과감히 결별해야 한다.

지방선거를 비롯해 국회의원 선거 등에서는 각 정당별로 후보자 검증에 대해 어느 정도 자체적인 검증이 실시가 되어도, 막상 공식 선거운동에 돌입하면 상대 정당에 의해 숨겨졌던 비리들이 드러나는 경우가 부지기수인데 거기에 비해 조합장 선거는 그러한 정당별 검증은 고사하고, 심지어 조합원이 아니면 누가 조합장에 출마하는지 조차도 모르는 ‘깜깜이 선거’를 치루다보니 사회적으로 물의를 빚은 사람도 조합장 후보로 출마하는 기가 막힌 일이 벌어진다.

횡성지역도 제2회 전국동시조합장선거에 벌써부터 20명이 넘는 인물들이 자천타천으로 거론되면서 열기가 불붙기 시작했다.

특히 지난 1회 선거 시에도 일부인은 출마도 하지 않을 사람이 출마를 하는 것처럼 행동하다가 막상 후보자 등록시기가 되면 특정 후보와 손을 잡는 일명 ‘선거 철새’도 일부 끼어있어 선거 분위기만 혼탁하게 만들고 있다.

조합장을 잘 선출하려면 농민들의 사고와 의식도 변해야 한다. 조합장을 잘 뽑아야 어려운 농촌이 살아날 수 있기 때문에 유능하고 추진력 있고 농민 조합원들을 항시 아우르는 조합장을 선출해야 한다. 그리고 이번 조합장 선거는 탈법, 불법이 없는 조합원들의 축제로 치루어야 한다. 이제 막이 오른 제2회 전국동시조합장선거 후보자 검증에 조합원이 관심을 가져야 한다.

횡성뉴스 기자 / hsgnews@hanmail.net입력 : 2018년 11월 23일
- Copyrights ⓒ횡성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동영상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7,281
오늘 방문자 수 : 1,270
총 방문자 수 : 10,771,043
상호: 횡성뉴스 / 주소: 강원도 횡성군 횡성읍 한우로 277-4 / 발행·편집인: 안재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재관
mail: hsgnews@hanmail.net / Tel: 033-345-4433 / Fax : 033-345-443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강원 아 00114 / 등록일: 2012. 1. 31.
Copyright ⓒ 횡성뉴스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