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11-30 오전 09:14:01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청와대 뉴스

박근혜 대통령, 민주평통 해외자문위원들과 세 번째 통일대화 가져


횡성뉴스 기자 / hsgnews@hanmail.net입력 : 2016년 10월 18일

ⓒ 횡성뉴스
박근혜 대통령은 13일 오후 청와대 연무관에서 아세안·대양주·유럽·중동·아프리카·러시아·중앙아시아 지역 92개국에서 고국을 방문한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해외자문위원 530여 명과 통일대화의 시간을 가졌다.

박 대통령은 지난 5월 미국 지역, 6월 일본·중국·캐나다·중남미 지역 해외 자문위원들과 통일대화의 시간을 가졌고, 오늘 세 번째 통일대화를 가짐으로써 올해 고국을 방문한 민주평통 17기 해외지역자문위원들을 모두 만나 정책 관련 자문건의를 청취했다.

이날 열린 통일대화에서 박 대통령은 먼저 해외 민주평통 자문위원들의 통일 공공외교 활동은 국제사회의 대북 공조체제를 강화하고 북한의 실상에 대한 세계의 관심을 높이는 데 큰 힘이 되고 있다며 감사의 뜻을 표했다.

이어 지금 북한 정권은 가혹한 공포정치로 북한 주민들의 삶을 지옥으로 몰아넣고 있다며, 고통 받는 북한 주민들이 대한민국에 와서 자신의 꿈을 자유롭게 실현하고 행복을 추구할 수 있도록 모든 길을 열어 놓고 맞이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근혜 대통령은 특히 탈북 주민들은 미리 온 통일로써 통일 과정과 통일 후에 남북의 주민들이 하나가 되는데 중요한 인적 자원이라고 강조하고, 정부는 탈북민 3만 명의 시대를 맞아 북한 이탈 주민들이 우리 사회에 잘 정착하고 적응해서 꿈과 행복을 누릴 수 있도록 필요한 정책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서독이 동독에 대해 주민 인권 개선을 일관되게 요구하고 동독 주민들에게 정보를 전달해서 자유와 인권 의식을 높인 것이 통일의 중요한 밑거름이 됐다고 설명하고, 북한 주민들이 자신들에게도 자유와 인권에 대한 권리가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도록 정확한 정보를 전달하는 등 북한 인권 개선을 위한 노력을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박 대통령은 현재의 어려운 상황을 타개하고 남북한 주민 모두가 평화로운 한반도에서 자유와 인권을 누리는 통일시대를 열어가야 한다고 강조하며, 민주평통 해외자문위원들이 이를 위한 국론결집과 국민단합의 선두에 서 줄 것을 당부했다.

횡성뉴스 기자 / hsgnews@hanmail.net입력 : 2016년 10월 18일
- Copyrights ⓒ횡성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15,738
오늘 방문자 수 : 9,317
총 방문자 수 : 18,873,008
상호: 횡성뉴스 / 주소: 강원도 횡성군 횡성읍 한우로 100-23 / 발행·편집인: 안재관 / 청소년보호책임자 : 노광용
mail: hsgnews@hanmail.net / Tel: 033-345-4433 / Fax : 033-345-443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강원 아 00114 / 등록일: 2012. 1. 31.
횡성뉴스(횡성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