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8-03 오전 11:23:0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사회

2020년 횡성신문 500호 신년축시


횡성뉴스 기자 / hsgnews@hanmail.net입력 : 2020년 01월 06일

↑↑ 사진제공: 횡성군
ⓒ 횡성뉴스
詩人 서휘


경자년(庚子年) 아침 해가 횡성호 비친 어답산을 어루만진다.

500호 횡성신문 쌓인 한을
*필마(筆馬)로 돌아보니
호숫가 숲은 초연한데 서리 빛 안개
신비한 나비 날고 섬광(蟾光)한 눈빛
꿈결 같은 새벽하늘에
학(鶴)이 뒤 돌아보네

솟구친 봉우리 말없이 바라보매
청청한 하늘 끝에 구름이 가득차고
상사된 이 마음 희망의 횡성 땅
굽이칠 곳 나 몰라라

맑은 계곡 산천 물들여도
돛대 잃은 마음들 새해의 타는 불길
비길 곳 없어 가이없는 손짓일레

군심의 매서운 바람결이
변화의 귓가마다 스쳐가니
횡성 앞장설 매화는 미지의 눈을 뜨고
홀연한 군민심정 새 돛대의 마음일레

횡성신문 500호 펜촉 서린 빛이
구석구석 보이지 않는 심중에 남아
푸른 사슬 묘반(妙磐)에 반짝 일제
동터온 새해아침 장구(長久)한 눈빛 터니
학(鶴)이 새 하늘에 날개를 펼치리라.


*필마(筆馬): 횡성신문 500호 한여론. 섬광(蟾光): 보이지 않는 준엄한 민심. 학: (鶴)횡성 군민. 묘반(妙磐): 아침밥상 / 군심의 속마음. 장구(長久): 오랜 세월.

해설: 횡성신문 500호 동안 횡성을 앞장서듯 글로서 지탱해온 지난날을 뒤돌아보니 좋은 일 굿은 일 다 있으매 크고 작은 이룸 없이 지나온 날들이 회한이라 횡성의 맑은 땅이 점점 정화보다 오염이 앞서는 현실 수장이 뇌물에 직을 잃고 망망대해 밀리는 횡성. 서로 수장되겠다 나서는 무불천지 너 나 없이 나대는 대어에 민심은 돌아서고 군심의 지적인 안목으로 새 선거로 바뀔 횡성을 다시 부흥시키고자 공히 정대한 언론으로 새해에는 거듭나길 바라는 마음으로 쓴 글입니다.

횡성뉴스 기자 / hsgnews@hanmail.net입력 : 2020년 01월 06일
- Copyrights ⓒ횡성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16,806
오늘 방문자 수 : 3,134
총 방문자 수 : 16,905,168
상호: 횡성뉴스 / 주소: 강원도 횡성군 횡성읍 한우로 100-23 / 발행·편집인: 안재관 / 청소년보호책임자 : 노광용
mail: hsgnews@hanmail.net / Tel: 033-345-4433 / Fax : 033-345-443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강원 아 00114 / 등록일: 2012. 1. 31.
Copyright ⓒ 횡성뉴스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