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7-08 오후 01:44:2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독자기고

<기고> 전통 재래시장과 도시재생사업


횡성뉴스 기자 / hsgnews@hanmail.net입력 : 2019년 05월 13일
이 관 인
횡성포럼 대표
ⓒ 횡성뉴스
인구가 집중이 되고 도시가 형성되면서 자연히 주변에 시장이 형성되기 시작한다. 

공업화로 인한 사회구조의 다양성은 많은 상품들을 내놓게 되고 이는 시장을 통해 상인들로 하여금 판매를 하게 되었다. 

대부분 지역의 시장은 도시기반이 형성되면서부터 역사와 전통을 같이 하면서 발전을 해왔다. 

농촌지역을 기반으로 시장이 규모가 커지고 이어 산업화로 인해 도시로의 인구 집중은 대형화와 다양성을 가지고 세분화되면서 전문성을 갖추며 시장을 형성해 왔다. 전통 재래시장은 지역에서 생산되는 각종 상품을 해당 지역의 시장을 통해 전국으로 유통시키면서 시장경제의 몫을 톡톡히 해왔다. 

하지만 1990년대 초 신세계 이마트가 처음으로 개장하면서 시장의 판도는 달라지기 시작하였다. 

도시계획이 개인주택에서 공동주택을 중심으로 바뀌기 시작하면서 자연스럽게 전통시장과는 멀어지고 또한 자동차의 소유능력이 향상되면서 소비자들의 패턴도 바뀌기 시작하였다. 

대형매장이 탄생하면서 시장에서 흐르는 자본의 집중이 쏠림현상을 나타내자 대기업들은 너도나도 자사브랜드를 만들어 진출하였다. 이는 결국 전통 재래시장의 몰락으로 이어지는 결과를 낳게 되었다. 

막강한 자본을 앞세워 대량으로 물건을 직구매하여 좋은 제품을 소비자에게 원가 이하로 판매하는 대형매장에 대해 전통 재래시장으로서는 맞설 방법이 없는 현실이 되었다. 

횡성읍에는 기존 중형매장과 전통재래시장 및 기타 상가를 이용하는 주민이 대략 6,500여명 정도로 추산된다. 만약 대형매장이 들어선다면 이중 약 3,000여명이 발길을 대형매장으로 돌릴 것으로 예상된다. 

전통재래시장과 인근 중앙 상권이 붕괴될 것은 자명하다. 지역 상권이 붕괴되면 지역의 공동화 현상이 일어나고 이는 지역의 가치하락으로 이어진다. 관련 상인들만의 문제가 아니라 지역 주민 모두의 문제로 인식이 되어야 하고 지역상권을 보존할 수 있는 정책이 필요하다.

도시가 발달하고 규모가 커져가면서 도시계획이 외곽으로 확장되어 애초의 구도심이 도태 되고 사회문제로 비화되가고 있는 상황이 전 지역에서 발생하고 있다.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 정부에서는 도시재생사업을 공모하여 현재 100곳을 선정하고 우선적으로 22곳에 1조 4000억을 들여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각 지자체에서도 예산을 편성하여 사업을 준비 중에 있는 곳이 늘어나고 있다. 

강원도 또한 철원군 ‘화지마을 지화자’ 사업을 포함해서 원주시의 ‘평화희망마을로 꿈꾸다’라는 주제와 총 9개 시군에서의 도시재생뉴딜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사업의 형태를 보면 경제기반형, 중심시가지형, 일반근린형, 주거지지원형, 우리동네살리기 등 5가지의 유형을 가지고 사업공모신청을 받아 진행하고 있다. 

이중 횡성의 전통재래시장과 중심 상권의 복원을 위해서 경제기반형과 중심시가지형의 형태로사업을 신청하는 것도 고려해 볼만하다. 물론 사업 신청을 위해서는 해당 지역 주민들의 100% 찬성을 얻어야 한다. 이해관계가 서로 얽매여서는 사업을 할 수가 없기 때문이다. 

이전에도 전통재래시장의 재개발 사업을 위해 추진단계에 있었지만 상가 주인과 임차인 그리고 주민들간의 이해관계가 상충되었기 때문에 결렬된 전례도 있다. 현재 붕괴 초읽기에 놓여 있는 횡성의 전통재래시장을 살리기 위해서는 모두가 희생한다는 생각으로 계획을 추진해야 할 것이다. 무언가 해보지도 않고 앉아서 당하기보다는 지금도 늦지 않았다는 결정이 미래의 희망을 안겨줄 것이다.

횡성뉴스 기자 / hsgnews@hanmail.net입력 : 2019년 05월 13일
- Copyrights ⓒ횡성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9,491
오늘 방문자 수 : 3,217
총 방문자 수 : 12,631,788
상호: 횡성뉴스 / 주소: 강원도 횡성군 횡성읍 한우로 100-23 / 발행·편집인: 안재관 / 청소년보호책임자 : 노광용
mail: hsgnews@hanmail.net / Tel: 033-345-4433 / Fax : 033-345-443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강원 아 00114 / 등록일: 2012. 1. 31.
Copyright ⓒ 횡성뉴스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