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11-30 오전 09:14:01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오피니언

<기고> 내 마음의 보석상자 (118)『생활태도가 사람을 바꾼다』


횡성뉴스 기자 / hsgnews@hanmail.net입력 : 2020년 11월 16일

↑↑ 현 원 명
횡성향교교육원장
ⓒ 횡성뉴스
올바른 사람과 결혼하는 것보다 올바른 사람이 되는 것이 훨씬 중요하다. 어느 남자가 오른손 검지손가락에 결혼반지를 끼고 있었다. 옆 사람이 “당신은 결혼반지를 잘못된 손가락에 끼고 있네요.” 그랬더니 “네, 저는 아무래도 결혼을 잘못한 것 같습니다.” 라고 말했다.

만일 당신이 잘못된 사람과 결혼을 했다고 생각할지라도 당신의 배우자를 이해하고 잘해주면 결과적으로 당신은 좋은 배우자를 얻은 것이다. 왜냐하면 배우자도 좋게 변하기 때문이다.

반대로 아무리 좋은 사람과 결혼을 했어도 상대를 좋지 않게 본다면 당신은 분명히 잘못된 사람과 결혼한 결과가 된다. 왜냐하면 상대도 나쁘게 변하기 때문이다.

당신이 결혼을 잘했느냐, 못했느냐는 일차적으로 당신에게 달려있고 당신이 만드는 것이다.

올바른 사람과 결혼하는 것보다 올바른 사람이 되는 것이 훨씬 중요하다. 소크라테스는 천하를 움직이기를 원하는가? 먼저 나 스스로를 움직여라. 세상 모든 일의 출발은 나 자신이라고 말했다. 평소 부부의 생활태도가 부부 사이를 바꾼다.

공짜 치즈는 쥐덫 안에만 있다. 즉 세상에 공짜는 없다는 말이다.
꽁꽁 얼어붙은 북극에 사는 에스키모 인들은 늑대를 잡을 때 날카로운 칼에 피를 묻혀 얼린 후 칼날을 위쪽으로 향하게 하고 칼의 손잡이를 땅에 박아 놓는다. 피냄새를 맡은 늑대들이 와서 칼날을 핥는다.

얼어서 무감각해져 늑대는 자신의 피를 흘리면서도 그 피에 끌려 더욱 빠른 속도로 계속해서 칼날을 핥고 결국 죽음에 이른다. 늑대와 마약 그리고 알코올 중독자들은 쾌락의 탐닉에 젖어 점점 더 강도 높은 것을 찾아 헤어날 수 없는 중독에 빠진다. 노력은 적게 하고 많은 것을 얻으려고 한다. 그와 반대로 우리는 성실한 노력을 많이하는 태도를 가져야 성공한다.

성공의 사다리는 다른 사다리와 같지만 어떤 사다리이든지 주머니에 손을 넣은 채 오를 수 있는 사람은 없다. ‘이제 끝이야’라고 할 때 한 번 더 부딪혀 보라. 1926년 트루디는 영국해협을 헤엄쳐 건넌 최초 여성이 되었다. 헤엄친 시간은 14시간 31분으로 찰스 토프가 세운 종전 기록을 2시간 23분이나 단축시켰다. 그녀 뒤에는 아버지, 언니, 기자와 훈련담당 버제스가 배를 타고 따라갔다. 버제스는 18번 실패 끝에 해협을 정복한 경험이 있었다.

트루디가 11시간 헤엄쳤을 때 기력 소모에 체온이 떨어져 몸이 아프자 그들은 한결같이 포기를 권유했다. 그러나 결코 한마디 불평도 없고 망설이는 기미도 없었다. 목표 지점 3마일 앞둔 지점에서 해협의 심한 물살은 더욱 힘들게 했다. 아버지와 훈련코치는 간곡히 포기를 권유했다. 하지만 작은 메아리 같은 대답이 흘러나왔다. “중단하라고요? 왜죠?” 트루디는 마침내 비틀거리는 모습으로 해안가에 상륙했다. 그리고 새로운 역사를 썼다.

옛말에 ‘일이 고되면 고된 것이 또 일을 진행시킨다’는 말대로 트루디는 자신의 꾸준한 마음과 태도를 통해 진정으로 우리 모두에게 중요한 교훈을 주었다.

1870년 비스마르크가 독일 수상으로 있던 시절에 65세 이상의 모든 사람들을 자신의 강력한 적으로 간주하여 의회를 통해 65세가 되는 사람은 무조건 퇴직시키는 법을 통과시켰다. 그러나 지혜와 경륜이 최고조에 이른 사람들을 일선에서 물러나게 한 것은 큰 비극이었다. 정열이 있는 한 늙지 않는다. 늙었지만 젊은 시민들이 많다. 당신의 모든 경이로움이 사라지기 전까지는 늙었다고 말하지 마라.

고희(70세)를 맞이한 지그 지글러(Zig Ziglar)는 오히려 자신이 마흔다섯에 했던 것보다 일흔이 된 지금 더욱 열정적으로 활동한다고 했다.

은퇴(retire)는 뒤로 물러남이 아니라 타이어를 새로 갈아끼워 오래 타는 타이어를 만드는 생활태도를 가져야 한다. 당신의 배우자는 그저 부부 파트너가 아닌 인생 파트너라는 사실을 인정해야 한다.

신혼같은 정열의 불꽃은 한 순간에 사라지고 돈독한 우정의 불꽃은 시간이 갈수록 점점 더 아름답게 타오른다. 당신의 가장 친한 친구는 당신의 배우자여야 한다. 가정의 활동적인 생활태도가 건강한 부부로 바꾸어 준다.

횡성뉴스 기자 / hsgnews@hanmail.net입력 : 2020년 11월 16일
- Copyrights ⓒ횡성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20,766
오늘 방문자 수 : 5,944
총 방문자 수 : 18,816,916
상호: 횡성뉴스 / 주소: 강원도 횡성군 횡성읍 한우로 100-23 / 발행·편집인: 안재관 / 청소년보호책임자 : 노광용
mail: hsgnews@hanmail.net / Tel: 033-345-4433 / Fax : 033-345-443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강원 아 00114 / 등록일: 2012. 1. 31.
횡성뉴스(횡성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