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8-09-18 오후 01:56:48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사회

‘군수와 군의원’ 러시아로 떠난 이유 자숙의 시간?

민주평통 해외연수 지역현실 외면 … 예산낭비 외유성연수 비난
김지희 기자 / hsgnews@hanmail.net입력 : 2018년 08월 31일

ⓒ 횡성뉴스
민주평화통일자문위원 횡성협의회(이하 민주평통)가 지난 29일부터 1일까지 3박 4일 일정으로 러시아 해외연수를 다녀왔다.

민주평통은 대통령 직속기관으로 전국광역의회 및 기초의회 의원은 당연직 자문위원으로 횡성군도 7명의 군의원이 포함됐다.

이번 연수는 김영숙 의원을 제외한 변기섭 의장을 비롯해 총 6명의 의원과 민주평통 회원, 한규호 군수까지 27명이 함께 했다.

원재성 협의회장은 “이번 해외연수는 남북평화무드에 러시아와의 교류를 통해 다가올 경제협력(한우현지사육 등)에 우리군도 민첩하게 대응하고자함에 있다. 또한 고려인들과 교류를 통해 한민족의 형제애를 함량함에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이번 해외연수가 외유성 연수라는 불만의 목소리가 높다. 연수일정표를 확인한 결과 레닌광장, 우초스 전망대, 여성항일 독립유적지, 시베리아 횡단열차, 잠수함박물관, 블라디보스톡 전망대, 중앙혁명광장 등 대부분 러시아 대표관광지로 연수목적과는 전혀 무관하다는 것.

예산낭비라는 지적도 나온다. 연수비용은 군수, 비서, 의회사무과장 세 명은 공무원여비로 지출되고 24명은 군 보조금 2,400만원, 자부담 1,200만원으로 총 3,600만원, 1인당 연수비용은 150만원이 들어간 것으로 확인됐다.

군 자치행정과 조관식 계장은 “군에서는 예산만 지원할 뿐 모든 것은 민주평통에서 관리한다. 공무원만 공무원 여비로 지출되고 다른 위원들은 보조금을 지원한다. 보조금 외에 자부담이 각자 50만원정도가 들어간 것으로 알고 있다. 자세한 내용은 민주평통에 물어보는 게 정확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규호 군수의 연수 참여에 대한 불만의 목소리도 높았다. 계속되는 폭염으로 농작물피해가 심각했고 가을장마 시작으로 비 피해도 우려되는 상황이었다.

게다가 지난 29일은 한규호 군수 공판 심의 날이었다. 한규호 군수는 공판심의를 마치고 뒤늦게 공항에 합류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A씨(남·46세)는 “폭염으로 과수, 인삼, 뿌리채소까지 모두 망가졌다. 게다가 엎친데 겹친 격으로 수확기에 접어든 농산물이 가을장마로 피해가 우려돼 농민들의 속이 타들어간다. 그런데 군정을 이끄는 사람이 군민을 살피지 않고 연수를 갔다는 것은 납득하기 어렵다”고 말하며 “연수가 아니라 관광이다. 자숙할 시간에 연수라니 도저히 이해가 되지 않는다. 러시아에서 관광하면서 자숙의 시간을 보내는 것이냐”고 덧붙였다.

또한 한우브랜드통합문제로 생겨나는 갈등이 해결되지 않은 가운데 군수가 자리를 비운 것에 대한 지적도 나온다.

축산농가에서는 “한우브랜드통합문제로 갈등이 심해지고 있는데 내부 문제도 해결 못하면서 러시아에 가서 한우현지사육 경제협력이라니 말이 안된다. 도대체 무엇인 우선인지 모르는 것 같다”고 심정을 토로했다.

김지희 기자 / hsgnews@hanmail.net입력 : 2018년 08월 31일
- Copyrights ⓒ횡성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동영상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20,752
오늘 방문자 수 : 6,739
총 방문자 수 : 9,886,932
상호: 횡성뉴스 / 주소: 강원도 횡성군 횡성읍 한우로 277-4 / 발행·편집인: 안재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재관
mail: hsgnews@hanmail.net / Tel: 033-345-4433 / Fax : 033-345-443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강원 아 00114 / 등록일: 2012. 1. 31.
Copyright ⓒ 횡성뉴스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