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1-21 오전 10:24:12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기관/사회단체

“수업 중 전화벨소리 울려 벌금내도 기분좋아요”

소망이룸학교 어르신 무생명 돼지잡고 기부하는 즐거움
노광용 기자 / hsgnews@hanmail.net입력 : 2020년 01월 06일

ⓒ 횡성뉴스
“벌금을 내는데 즐겁습니다”

문자해득을 시작으로 학력인증 과정을 수업하는 횡성소망이룸학교 어르신 2개반 30명의 이야기다.

횡성소망이룸학교 학습장에서 2년 연속 수업시간에 수업을 방해하는 개인 휴대폰 전화벨이 울리면 어김없이 1,000원이 부과되는 벌금제도가 유지됐다.

벌금제가 시행된 교실은 초등 3단계(5-6학년)와 중등 1단계 대상의 2개교실 30명이다.

2018년에 시작한 수업시간 전화벨소리 벌금제가 지난해에도 이어졌는데 한 해를 마무리하는 차원에서 벌금이 모아진 무생명 돼지(저금통)배를 가르니 천원자리 지폐와 동전이 쏟아져 금액을 확인한 결과 30만 1천원이다.

한 해 수업시간에 무려 301번의 전화벨이 수업을 방해했다는 결론이다. 이 금액은 2018년 23만원을 넘는 액수다.

학습자 30명 중에는 벌금 2만원을 낸 사람이 5명, 1만원은 8명으로 이들이 전체벌금의 60%를 차지했고 2만원을 낸 5명은 당당히 공동 1등으로 선정되었으며, 수업시간 전화벨로 벌금을 내게 한 주범은 학습자 남편과 가족들이 대부분이다.

아름다운 마음으로 모아진 벌금은 문해교사와 담당공무원의 모금을 보태 50만원으로 채워졌고, 구랍 30일 희망 2020 나눔행사에 기부금으로 전달했다.

한편, 강림면 학습자 17명은 소외계층을 위해 45만원 상당의 극세사 이불 3세트를 구입, 지역의 가정환경이 어려운 3가구를 선정해 전달했다.

노광용 기자 / hsgnews@hanmail.net입력 : 2020년 01월 06일
- Copyrights ⓒ횡성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8,535
오늘 방문자 수 : 3,783
총 방문자 수 : 14,647,057
상호: 횡성뉴스 / 주소: 강원도 횡성군 횡성읍 한우로 100-23 / 발행·편집인: 안재관 / 청소년보호책임자 : 노광용
mail: hsgnews@hanmail.net / Tel: 033-345-4433 / Fax : 033-345-443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강원 아 00114 / 등록일: 2012. 1. 31.
Copyright ⓒ 횡성뉴스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