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5-20 오전 09:04:09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독자기고

<기고> 내 마음의 보석상자 (43) 『 인생은 자기관리이다 』


횡성뉴스 기자 / hsgnews@hanmail.net입력 : 2019년 03월 04일
↑↑ 현 원 명
횡성향교교육원장
ⓒ 횡성뉴스
성공한 인생은 하루 아침에 이루어진 것이 아니다. 

자기관리의 생활습관이 오랫동안 쌓여서 가치있는 인생을 만드는 것이다. 

나를 살리고 변화시키는 자기관리 습성이 성공인생의 디딤돌이다. 

생즉학(生卽學) 인생이란 평생 배우는 것이요, 생즉업(生卽業) 평생 일하는 것이요, 생즉애(生卽愛) 평생 사랑하는 것이다. 

이를 위해서 우리는 자기관리를 해야 한다. 인생이 실패함은 자기관리를 못했기 때문이다. 

인생의 키워드가 자기관리이다. 

수적천석(水滴穿石), 물방울이 거대한 바위를 뚫는 것은 물의 힘이 아니라 계속적인 반복성에 있다. 

즉 작은 물방울도 끊임없이 떨어지면 돌에 구멍을 뚫듯이 지속적인 근면, 검소, 절약, 면학 등의 생활습성이 밑바탕이 되어야 풍요롭고 성공적인 인생을 향유할 수 있다.

현대는 자기관리 시대이다. 자기관리 습성 몇 가지를 권하고자 한다. 

첫째로 건강관리 습성을 지녀야 한다. 

매일 건강관리인 운동 시간을 우선으로 정하고 나머지 시간을 하루 일과로 세워야 한다. 왜냐하면 하루 일과 중 운동을 위해 남겨진 시간은 부족하기 때문이다. 건강관리가 평생 건강보험인 것이다. 
둘째로 배우고 익히는 평생학습 습성을 지녀야 한다. 

옛날에는 글자를 모르면 무식하다고 하였는데 지금은 인격이 갖추어져 있지 않고 교양상식이 없으면 무식하다고 한다. 품격있는 인생의 답은 평생학습이다. 

셋째로 독서삼여(讀書三餘) 농민들은 과거에 틈새시간인 밤 겨울 비오는 날에 책을 읽었다. 슈바이처 박사는 그 바쁜 봉사활동 중에도 하루 2시간씩 자기계발을 하였다고 한다. 인생은 에스컬레이터를 타고 수직으로 올라가는 것이 아니라 한 계단 한 계단의 틈새시간을 타고 올라가는 것이다. 

또한 작은 생활 습성부터 실천해야 한다. TV 시청보다 독서 습성, 인터넷 서핑보다 신문 읽기, 쓸데없는 공상보다 사색하는 습성 등으로 작은 자기관리 생활 습성이 쌓여서 인생의 성공 탑을 만드는 것이다. 

탑은 만든다고 하지 않고 쌓는다고 한다. 노력위에 노력을, 정성위에 정성을 쌓아야 탑이 솟는다.

마지막으로 현재에 최선을 다하는 습성을 지녀야 한다. 

시간의 주체는 현재이다. 어제는 이미 지나간 것으로 무효가 된 수표와 같은 시간이요, 내일은 아직 오지 않은 것으로 믿지 못할 약속어음과 같은 시간이다. 오직 오늘 현재만이 당장 쓸 수 있는 현금과 같은 시간이다. 시간의 주체인 이 순간을 잘 활용해야 한다. 하고 싶은 일보다 지금 하고 있는 일, 보고 싶은 사람보다 지금 보고 있는 사람, 미래 계획보다 오늘의 계획 실천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

자기관리는 성찰로서 나 혼자 있을 때 말과 행동을 삼가는 신독(愼獨), 아무도 나를 보지 않을 곳에서 나 자신을 속이지 않는 독처무자기(獨處無自欺), 그리고 절제(節制)로 잘못된 언행을 멈추어야 할 때 멈추는 행동이 자기예절이 된다. 

또한 인간관계에서 상대방을 높이고 나를 낮춤이 필요하다. 나를 높이면 나는 내려가고, 겸손하여 나를 낮추면 나는 올라가게 된다.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의 미래 한국인의 핵심 역량 증진을 위한 덕목이 있다. 자기관리능력, 대인관계능력, 의사소통능력, 정보처리능력, 문제해결능력, 창의력 시민의식 기초학습능력 등으로 그 첫째가 자기관리능력이다. 

지식중심교육에서 역량중심교육으로 전환되어야 한다. 그 역량이 바로 인성이다. 인성의 핵심은 자기관리능력으로 인생은 자기관리가 전부이다.

횡성뉴스 기자 / hsgnews@hanmail.net입력 : 2019년 03월 04일
- Copyrights ⓒ횡성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동영상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9,311
오늘 방문자 수 : 3,209
총 방문자 수 : 12,077,404
상호: 횡성뉴스 / 주소: 강원도 횡성군 횡성읍 한우로 100-23 / 발행·편집인: 안재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재관
mail: hsgnews@hanmail.net / Tel: 033-345-4433 / Fax : 033-345-443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강원 아 00114 / 등록일: 2012. 1. 31.
Copyright ⓒ 횡성뉴스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